|Home | 설교 | 목회 칼럼 | 신학상식 |성경개론(O.T) | 성경개론(N.T) | 속독성경 | 자유게시판 | 영혼의 쉼터 | 매일아침큐티 | 교회와이단 | 관리자


교회와 이

 

 

 

 


지란지교를 꿈꾸며
esther  2017-02-08 08:59:41 hit: 2,771



      지란지교를 꿈꾸며 …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입지 않고
      김치 냄새가 좀 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 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도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은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놓고 보일 수 있고
      악의없이 남의 얘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은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형제나 제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영원이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 필요하리라.

      그가 여성이어도 좋고 남성이어도 좋다.
      나보다 나이가 많아도 좋고
      동갑이거나 적어도 좋다.

      다만 그의 인품은 맑은 강물처럼
      조용하고 은근하며 깊고 신선하며
      친구와 인생을 소중히 여길 만큼
      성숙한 사람이면 된다.

      그는 반드시 잘 생길 필요도 없고                        
      수수하나 멋을 알고
      중후한 몸가짐을 할 수 있으면 된다.

      때로 약간의 변덕과 신경질을 부려도
      그것이 애교로 통할 수 있는 정도면 괜찮고
      나의 변덕과 괜한 흥분에도
      적절히 맞장구쳐 주고나서
      얼마의 시간이 흘러 내가 평온해지거든

      부드럽고 세련된 표현으로
      충고를 아끼지 않으면 된다.

      - 유안진 '지란지교를 꿈꾸며' 중에서


황교안 부인의 엄청난 노래 실력
좋은 만남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ChanBi

서춘웅 목사[Rev. David Suh]

Best view at 1280x1024 ◇ 2008ⓒ All Rights Reserved.